비엔텍 , “토종 복분자 활용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원료 식약처 개별인정”

미숙과 복분자 항콜레스테롤(in vitro, in vivo) Nutrients 12,610, 2020

[APTime = 김영진 기자] 비엔텍(대표 김진석)은 국내 토종 천연물을 이용한 독자적인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 원료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받는 데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은 식약처가 고시하는 건강기능식품 기준 및 규격집인 건강기능식품공전에 등재되지 않은 원료에 대한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포함한 과학적 검증·심의를 거쳐 해당 원료의 독점적 생산 및 공급 지위를 인정해주는 제도다.

이번 연구는 2016년부터 농림수산식품부의 고부가가치식품 연구·개발 사업을 농림식품기획기술평가원(농기평)에서 수주해 총괄 연구 책임자인 비엔텍 중앙연구원 김선오 원장 책임 아래 5년간 연구·개발 끝에 성공했다.

김선오 원장은 “이번에 식약처에서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허가받은 복분자는 국내 순수 토종 복분자 품종은 Rubus coreanus라는 학명을 갖는 품종으로, 국내 대부분 지역에서 재배되는 외래종 북미산 복분자딸기(Rubus occidentalis)와는 전혀 다른 품종”이라며 “완숙된 과일 상태 복분자가 아닌, 효능이 가장 우수한 미숙과 상태의 토종 복분자를 이용한 새로운 원료”라고 설명했다.

김 원장에 따르면 복분자 주요 성분인 엘라그산(ellagic acid)은 미숙과 상태에서 함유량이 가장 높은데, 이번에 식약처의 개별인정 허가를 획득한 품종은 특수 추출공정 개발을 통해 그 함량을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총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키고, 혈관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며, 지질 생성을 억제해 지방간, 심혈관계 질환 및 동맥 경화까지 개선하는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했다. 해당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에 게재해 효과를 인정받았다.

최근 의학계에서는 고지혈증 등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효과가 있는 의약품에 많은 ‘좋은 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의 수치를 상승시키는 것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을 위해서는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콜레스테롤과 Non-HDL-콜레스테롤을 집중적으로 감소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원장은 미숙과 복분자 추출물을 이용한 인체 적용 시험에서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콜레스테롤, Non-HDL-콜레스테롤을 동시에 감소시키는 효과를 검증했으며, HDL-콜레스테롤 수치는 정상적으로 유지하게 해 부작용 발생 위험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