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현대건설2

현대건설, 자산 5조 4,446억원 전년 말 대비 26.7% 증가

사진제공 = 현대건설

[에이피타임스] 현대건설은 24일, 2020년 1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 4조 589억원, 영업이익 1,653억원, 당기순이익 1,9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주는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PLOT4 공사,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 사업 등 국내·외 공사로 전년 대비 241.9% 상승한 9조 9,31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0년 1분기에만 연간 수주 목표 25.1조원의 약 40%를 달성한 금액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0.5% 상승한 62조 2,338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3.7년치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매출은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항만공사 등 해외 대형공사 매출 본격화 및 현대오일뱅크 정유공장 개선공사 등 국내 플랜트 공사와 주택사업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기한 4조 589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어려운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으로 풍부한 현금 유동성과 탄탄한 재무구조로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89.1%, 부채비율은 119.3%이며, 신용등급은 AA-등급으로 견조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전년 말보다 26.7% 증가한 5조 4,446억원이며, 순현금도 전년 말 대비 54.1% 증가한 2조 6,321억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해외서는 현재 입찰 평가 중인 사우디, 이라크 등에서 수주를 기대하고 있으며, 병원공사를 포함한 각국 정부정책과 연계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국내에서는 주요 SOC사업과 주택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설계·수행·원가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질적 성장을 지속하고, 어려운 글로벌 경제 여건 속에서도 탄탄한 재무구조와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기반으로 한 내실경영을 이어나갈 것”이라 말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